감독 말에도 침묵한 조송화, 계약해지 앞에서 입을 열다

[스포츠한국 이정철 기자] 항명 논란을 일으켰던 조송화(28)가 IBK기업은행과 대화를 나누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서남원 전 감독과의 대화에서도 말이 없었던 조송화가 IBK기업은행의 계약해지 발표 이후 딴 사람이 됐다.조송화의 법률 대리를 맡고 있는…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사이트


최근 뷰가 많은기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