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때 그 영재’ 김제덕, 훌쩍 커 한국에 금빛 메달 선물했다[올림픽 양궁]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떡잎부터 달랐다. 영재발굴단에 출연했던 '그때 그 꼬마' 김제덕(17·경북일고)이 어느새 커 올림픽 양궁 혼성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한국 양궁 대표팀의 김제덕은 24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사이트


최근 뷰가 많은기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