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다음 핵심’이라던 쌍둥이 없이 해냈기에 더 값진 4강[도쿄 올림픽]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냉정하게 이다영과 이재영의 실력이 뛰어나다는 것 조차 부인하기 힘들다. 그 실력은 단순히 리그에서 잘하는걸 넘어 여자 배구 대표팀에서도 ‘김연경 다음 가는 핵심’으로 여겨졌을 정도다. 세터인 이다영이 만들어주고 김연경-이…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사이트


최근 뷰가 많은기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