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메달 획득 실패’ 태권도 이대훈, 도쿄올림픽 끝으로 은퇴 의사 밝혀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오랜 시간 '한국 태권도 간판'이었던 이대훈(29·대전시청)이 도쿄올림픽을 끝으로 은퇴한다.이대훈은 25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남자 68kg급 동메달결정전에서 자오 슈아이(중국)에 15-17로…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사이트


최근 뷰가 많은기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