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박 나선 이다영 측 “남편, 오히려 부동산·5억 달라고 요구했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학창시절 '학교 폭력' 가해 사실로 충격을 줬던 배구선수 이다영(25)이 결혼 생활 중 폭언과 폭행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는 남편의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이다영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은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전날(…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사이트


최근 뷰가 많은기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