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공 대신 마이크 잡은 김시훈 “은퇴 후 더 바쁘네요”[인터뷰]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프로 생활을 마친 선수들의 고민은 은퇴 후 삶에 초점이 맞춰진다. 길게는 2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운동만 해온 선수들에게 은퇴 후 ‘새 출발’이 두려울 수 있으나 올해 배구 코트를 떠난 김시훈에겐 해당되지 않는다. 김시훈은 지…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사이트


최근 뷰가 많은기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