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귀 시동’ 이재영·이다영 향한 거센 비난, 어쩌면 애교 수준 일수도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선수 등록 가능성만으로도 시끌벅적하다. 어쩌면 흥국생명에게 보내는 마지막 경고일 수 있다.학교폭력 가해 사실로 소속팀 흥국생명으로부터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를 받았던 여자 프로배구 ‘쌍둥이 자매’ 이재영·이다영(25)이 코…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사이트


최근 뷰가 많은기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