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환 금메달 중계한 ‘원조 체조신’ 여홍철 “아, 솔직히 부럽습니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남자 체조에서 '깜짝' 금메달이 나왔다. 신재환(23·제천시청)이 한국 체조 사상 두 번째로 올림픽 금메달을 수확했다.이제는 금메달리스트가 된 신재환을 보고 여홍철 전 체조 국가대표이자 KBS 해설위원은 “솔직히 부럽습니다”라며…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사이트


최근 뷰가 많은기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