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女양궁 단체는 ‘한국 제일 늦게 만나는 팀이 은메달’이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우스갯소리일 수 있지만 여자 양궁 단체 종목만큼은 역사와 시간이 증명한다. ‘한국 여자 양궁 단체팀을 가장 늦게 만나는 팀이 은메달이다.’양궁 여자 대표팀은 25일 오후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사이트


최근 뷰가 많은기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