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선택부터 수술 변수까지…프로야구 1차지명 이모저모[스한 위클리]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KBO리그 10개 구단이 1차 지명을 통해 미래가 기대되는 유망주들을 품었다. 가장 기대를 모았던 KIA 타이거즈의 선택은 ‘제2의 이종범’ 김도영(동성고)이었다. 투수를 선택하지 않고 18년 만에 정통 야수를 뽑아 8개 구단 중 가장…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사이트


최근 뷰가 많은기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