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레드카드 감수했던 김연경, 그 끝은 4강 진출이었다[올림픽 배구]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심판 판정에 분위기가 가라앉았던 한국이지만 4강을 위한 강한 의지가 더 컸다. 그 과정 사이사이에 모두 김연경이 있었다. 한국은 4일 오전 9시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 8강 터키와의 경기에서 세…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사이트


최근 뷰가 많은기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