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이다영부터 조송화까지… V리그 여자부 양극화 불러왔다

[장충=스포츠한국 이정철 기자] 흥국생명이 또다시 무너졌다. 하위권팀들은 3라운드 초반임에도 불구하고 상위권 도약이 힘든 모양새다.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 사건부터 김사니 코치-조송화의 쿠데타까지 여자배구계가 자초한 결과다.흥국생명은 지난 4일…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사이트


최근 뷰가 많은기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