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스타’ 이대훈 은퇴 인터뷰[스한 위클리]

[스포츠한국 대전=이재호 기자] 문대성 이후 한국 태권도를 대표했던 이대훈(29)이 코트를 떠난다. 이대훈은 2020 도쿄 올림픽 동메달 결정전에서 패한 뒤 은퇴를 선언했다.소속팀인 대전시청 태권도팀 체육관에서 만난 이대훈은 “솔직히 아쉬움이 많이 남는…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사이트


최근 뷰가 많은기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