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팅” 열정의 김제덕-냉정의 안산, 도쿄의 전설이 되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좋은 점수를 내거나 세트 시작전에 항상 “파이팅”을 외친 열정의 김제덕(17·경북일고)과 온화한 미소와 냉정함을 잃지 않은 안산(20·광주여대)의 반대 조합은 ‘환상’이었다. 양궁 혼성 종목 첫 금메달이자 2020 도쿄 올림픽 한…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사이트


최근 뷰가 많은기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