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 가는 유망주들…’특급만’ 고른 한화에 KBO최초 사례까지[스한 위클리]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2022 KBO 신인 드래프트 2차 지명이 마무리됐다. 이번에도 역시나 저마다의 사연을 가진 유망주들이었다. 체육인 2세부터 KBO리그 최초로 한 구단에 지명된 형제까지 지명 순위보다 선수들의 배경이 더 주목을 받는 사례도 있었다.걸…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사이트


최근 뷰가 많은기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