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도망치듯 떠난 이재영·다영, 그리스 구단에선 환대 “그들이 왔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떠나는 날까지 시끌벅적했다. ‘쌍둥이 배구선수’ 이다영·재영(이상 25)은 지난 16일(이하 한국시간) 늦은 오후 그리스로 출국했다. 전직 국가대표 배구선수이자 두 선수의 어머니인 김경희 씨는 출국하는 두 딸들과 인천공항에 동…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사이트


최근 뷰가 많은기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