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이재영·이다영 자매, 선수 등록 안한다”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여자배구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가 선수 재등록 논란을 빚고 있는 이재영, 이다영과 결별하기로 했다.흥국생명은 2021-2022 프로배구 정규리그 선수 등록 마감일인 30일 박춘원 구단주 명의로 이재영과 이다영의 선수 등록을 하지…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사이트


최근 뷰가 많은기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