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TA, ‘펑솨이 일병 구하기’에 1조원 넘는 손해도 감수

[스포츠한국 이정철 기자]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가 장가오리 중국 국무원 전 부총리에 성폭행을 폭로한 이후 실종 의혹을 받고 있는 펑솨이(35·중국) 사태에 칼을 빼들었다. 펑솨이에 대한 조사가 미흡하다며 중국에서 열릴 예정이던 대회들의 개최를 모…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사이트


최근 뷰가 많은기사글